2021.11.15 (월)

  • 흐림동두천 2.0℃
  • 맑음강릉 8.5℃
  • 박무서울 6.4℃
  • 박무대전 5.2℃
  • 박무대구 4.8℃
  • 맑음울산 6.4℃
  • 박무광주 6.3℃
  • 맑음부산 10.9℃
  • 흐림고창 3.9℃
  • 구름조금제주 12.0℃
  • 흐림강화 3.4℃
  • 구름많음보은 1.1℃
  • 흐림금산 2.0℃
  • 맑음강진군 3.8℃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환절기 송아지 설사병 예방, 축사소독·예방백신 접종 필수

URL복사

송아지 초유 충분히 먹이고

추울때 대비 보온등 설치

설사병 예방하는 것이 최선

 

국립축산과학원은 가을철 송아지 설사병 예방을 위해 축사소독과 예방백신접종, 보온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 주길 당부했다. 

 

지난달 27일 국립축산과학원에 따르면 국내 연구 결과, 한우 송아지 폐사의 원인 중 소화기질환이 68.7%로 가장 높다. 이어 호흡기 질환이 20.9%, 사고 6.3%, 기타 질환이 2.2%를 차지했다.
특히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송아지의 면역력이 떨어져 설사병 발생 확률이 높아지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설사병의 원인인 바이러스, 세균, 기생충 등으로부터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축사 소독과 예방 백신 접종이 중요하다.  
어미소가 분만하기 전에 축사 내 분변을 깨끗하게 치우고 소독약으로 내부 벽, 파이프와 바닥이 충분히 젖도록 소독한다. 

 

임신한 어미에게는 송아지 설사병 예방 백신(로타바이러스, 코로나바이러스, 대장균)을 분만 6주 전과 3주 전 총 2회 접종한다. 어미의 몸에서 만들어진 항체가 초유를 통해 송아지에 전달된다. 어미에게 접종을 못한 경우에는 분만 직후 송아지에게 직접 백신을 먹이면 접종 효과를 볼 수 있다. 
급격한 사육환경의 변화는 소화 효소 분비와 정상적인 미생물 활동을 억제시켜 비감염성 설사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송아지에게 전용 분유를 먹일 때 온도를 40도 정도로 맞추어 준다. 송아지 사료를 변경할 때는 두 사료 비율을 1:2, 1:1, 2:1 등으로 서서히 조절한다. 

 

기온이 갑자기 내려가면 설사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송아지 축사에 보온등을 설치해 두고 추울 때에 대비한다. 송아지 전용공간을 제공하며, 바닥을 볏짚이나 톱밥을 이용해 마른상태로 유지해 준다. 외부에서 들여온 송아지는 따로 일주일 정도 격리하고, 상태를 확인한 뒤 이상이 없으면 한 곳에서 사육한다.

 

국립축산과학원 박응우 한우연구소장은 “송아지가 설사병에 걸리면 회복되더라도 성장이 더딜 수 있다. 송아지가 적정 사육환경에서 초유를 충분히 먹을 수 있도록 함으로써 설사병을 예방하는 것이 우선이다”고 말했다.


한우를 키우는 안상해 농장주(경상북도 영양군)는 “임신우 예방접종과 초유 급여, 축사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 송아지가 건강하게 환절기를 보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